통제 하루전 5월 5일, 공항 탑승자 초만원

르바란 대규모 귀향(mudik)이 금지되기 하루 전인 5월 5일, 자카르타의 수카르노 하타 공항은 출발 및 도착 터미널 모두에서 여행자로 붐비고 있었다.

수십 명의 공항 직원이 사람들에게 안전 거리를 유지하고 건강 프로토콜을 준수하도록 지속적으로 상기시키는 것을 볼 수 있다. 지난 5월 5일은 크게 붐비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항공편 체크인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안전 거리를 지키지 않고 서로 가까이 앉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Soekarno-Hatta 커뮤니케이션 및 법률 수석 관리자 인 M. Holik Muwardi는 붐비는 공항 로비에도 불구하고 승객 교통량이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부 사람들은 5월 6일 무딕 금지령이 시행되기 전인 5일 비행기에 탑승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비행기 표를 사지 않고 공항에 도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