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올해 첫 수출상담회 비대면 화상으로 개최

한국무역협회는 28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올해 첫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상담회에는 건강기능식품, 주방용품, 뷰티제품 등 국내 유망 소비재 기업 26개사가 참가해 중국과 홍콩, 인도네시아 등 바이어 10개사와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주요 바이어로는 중국 2위 기업-소비자 간(B2C) 전자상거래 기업인 징둥닷컴, 중국 3대 홈쇼핑 기업인 쟈요우그룹, 글로벌 대형 전자제품 유통사인 콘래드 일렉트로닉의 홍콩 소싱오피스 등이 참가했다.
상담에는 줌, 위챗 등 플랫폼을 활용했고 참가기업과 해외바이어는 자사 사무실에서, 무역협회가 지원한 통역원은 코엑스에서 접속해 3자 화상 상담 방식으로 진행됐다.

무역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기업들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올해도 화상 수출상담회를 지속해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