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외국의대는?…필리핀→헝가리로 이동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보건의료노조 서울지역본부 투쟁선포 기자회견에서 한 참가자가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2001∼2023년 23년간 국내 의사고시 합격률…필리핀 17.92% vs 헝가리 82.35%

2000년대 초반 국내 의과대학을 나오지 않더라도 의료인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우회 통로로 인기를 끌었던 외국 의대 중에서 필리핀 의대가 완전히 저물고 근래 들어 헝가리 의대가 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실이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받은 ‘외국 의과대학 졸업자 국내 의사국가고시 응시 및 합격 현황 자료’를 보면, 2001년부터 2023년까지 23년간 해외의대 출신 국가별 의사국가고시 응시자는 총 409명이었다.

이 중에서 247명이 합격해 전체 합격률은 60.4%였다.

이 기간 응시자를 국가별로 보면 헝가리가 119명으로 가장 많았고, 필리핀 106명, 우즈베키스탄 38명, 영국 23명, 독일 22명, 호주 18명, 미국 15명, 파라과이 12명, 러시아 11명, 일본 6명, 우크라이나 5명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2001년부터 2005년까지는 필리핀 의대 졸업자(105명)가 가장 많았고, 2016년부터 2023년까지는 헝가리 의대에서 공부한 응시자(118명)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는 점이다.

이는 의료인을 지망하는 한국인이 선호하는 외국 의대가 필리핀에서 헝가리로 변했다는 것을 말해준다.

이렇게 인기 외국 의대가 바뀐 배경의 하나로는 국내 국가고시 합격률이 꼽힌다.

외국 의대 졸업자의 경우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한 대학에만 국내 의사 국가고시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들은 국가고시와는 별개의 예비시험을 통과한 후 국내 의대생들과 함께 응시하는 본고사를 치를 수 있다.

실제로 2001∼2023년 23년간 외국의대 졸업자의 국내 의사고시 합격률을 보면 필리핀은 17.92%(19명)에 그친 데 반해 헝가리는 82.35%(98명)에 달했다.

이처럼 헝가리 의대 출신의 국내 의사면허 취득 가능성이 높다 보니, 2015년 1명에 불과했던 헝가리 의대 출신 응시자는 2016년 8명, 2017년 7명 등에 이어 2018년 17명, 2019년 13명, 2020년 16명, 2021년 20명, 2022년 19명, 2023년 18명 등 두 자릿수로 껑충 뛰었다.

반면 필리핀 출신 응시자는 2001년 34명에서 2002년 29명, 2003년 17명, 2004년 15명, 2005년 10명 등으로 줄어들다가 2009년 1명을 끝으로 이후 완전히 사라졌다.

경실련, '의대 정원 증원하라'
경실련, ‘의대 정원 증원하라’

(서울=연합뉴스)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공공의대 신설과 의대 정원 확대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