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정상들, 미얀마 폭력사태에 “깊은 우려” 표명

5월 10일 인도네시아 라부안바조에서 열린 제42차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돈 쁘라뭇위나이 태국 외교부 장관, 팜 민 찐 베트남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소네사이 시판돈 라오스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술탄, 훈센 캄보디아 초일, 안와르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총리, 호세 마리아 데 바스콘셀로스 동티모르 총리. 2023.5.11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들이 미얀마에서 계속되는 폭력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11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전날 아세안 정상들은 인도네시아 라부안 바조에서 열린 제42차 아세안 정상회의 첫날 회의 후 단독 성명을 통해 “우리는 미얀마에서 진행 중인 폭력 사태를 깊이 우려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2021년 4월 특별정상회의에서 합의한 5개 항 이행을 촉구하며 아세안도 이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2021년 2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유혈 탄압을 하자 아세안은 미얀마 군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 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정상회의를 갖고 미얀마 사태와 관련 폭력 중단과 대화 개시 등 5개 항에 합의했으나, 미얀마는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정상들은 또 최근 미얀마에서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구호품을 전달하던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외교관들이 총격받은 사건에 대해 “우리는 공격을 비난하고 가해자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인도적 지원과 포괄적인 국가 대화가 안전하고 시기적절하게 전달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모든 형태의 폭력과 무력 사용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정상들이 미얀마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지만, 이날 정상회의를 모두 마친 뒤 나올 공동 성명에 미얀마 문제 해결을 위한 강력한 액션 플랜이 담기지는 않을 것으로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미얀마가 당초 합의한 5개 항을 이행하도록 아세안이 강력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현재 아세안은 미얀마 군부가 5개 항을 이행하지 않는다며 이번 회의에서 배제할 뿐 별다른 제재는 내리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이번 회의를 앞두고 미얀마 사태 해결 방안에 대해 “제재보다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아세안은 ‘조용한 외교’를 강조하고 있다.

싱가포르 국제전략연구소의 애런 코넬리 애널리스트는 “이번 회의에서 사람들을 놀랍게 할만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기대하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c) 연합뉴스 전재협약 /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