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MO의 경고 “라니냐 가고 엘니뇨 온다…지구기온 기록적 상승”

엘니뇨 현상

적도 부근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지는 ‘라니냐’ 현상이 3년간 이어졌지만, 올해 하반기부터는 그 반대 현상인 ‘엘니뇨’가 도래해 지구 곳곳에 폭염과 홍수, 가뭄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3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하반기에 엘니뇨 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고 있으며 지구 기온 상승을 촉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WMO는 2020년 9월 발생해 3년 넘게 지속했던 라니냐 현상이 3년 만에 종료됐다고 진단했다.

동태평양 적도 지역 바닷물이 평상시보다 낮아지는 라니냐가 끝나고, 이 지역으로 고온의 서태평양 해수가 몰려가는 엘니뇨 남방진동(ENSO) 현상이 뒤따를 가능성이 생겼다.

현재 태평양 적도 지역 바닷물의 수온은 큰 변동이 관측되지 않는 ‘ENSO 중립’ 상태에 있다고 WMO는 전했다.

이런 ENSO 중립 상태가 엘니뇨로 전환할 확률은 올해 5∼7월 60%에 이르며 6∼8월에는 80%까지 증가한다고 예상했다.

WMO는 엘니뇨로 인해 지구의 기온이 기록적 수준으로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3년간 이어진 라니냐 역시 가뭄과 폭우, 산불 등 기상 이변과 재연 재해를 초래하지만 지구 기온 상승을 일정 부분 억제하는 효과를 내는데, 최근 몇 년간 온실가스가 부른 기온 상승을 막아내지 못했다.

보고서는 “지난 3년 동안 라니냐로 인해 지구 기온 상승에 일시적인 제동이 걸렸는데도 우리는 기록상 가장 따뜻한 8년을 보냈다”면서 “엘니뇨가 발생하면 온난화는 가속화하고 지구 기온은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엘니뇨와 온실가스 효과가 동시에 나타난 2016년이 기록상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였는데, 다시 엘니뇨가 도래하면서 이와 비슷하거나 더 심화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게 WMO의 분석이다.

통상 엘니뇨가 지구 기온에 미치는 영향은 발생 이듬해에 뚜렷하게 나타나는 만큼 내년에 지구 기온이 절정에 이를 수 있다는 예상이 가능하다.

엘니뇨는 보통 1년 가까이 지속하면서 지구 기온 상승과 함께 여러 가지 기상이변을 만들어낸다.

남미 남부와 미국 남부, 아프리카 대륙 북동부, 중앙아시아 일부 지역에서는 폭우를 유발하는 경향이 크다. 중앙 및 동쪽 태평양에서 허리케인을 발생시키는 원인으로도 꼽힌다.

반면 호주와 인도네시아, 남아시아 일부 지역에선 극심한 가뭄을 초래하기도 한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엘니뇨가 도래하면 라니냐의 영향에서는 벗어날 수 있겠지만 더 극단적인 기상 현상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유엔이 조기에 위험을 알리고 대응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