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사회, 동포청 인천 결정에 “환영 vs 여론조사와 동떨어져”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5월 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재외동포청 소재지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외교부는 오는 6월 5일 신설되는 재외동포청 본청을 인천에 두고, 통합민원실인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서울 광화문에 마련한다고 발표했다. 2023.5.8

한국 정부가 재외동포청 본청을 인천에 두고 산하의 민원센터는 서울에 들어서는 것으로 8일 발표하자 동포사회에서는 환영과 함께 아쉬운 결정이라는 엇갈린 목소리가 나왔다.

동포청 설립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2월 말에 통과된 이후로 그동안 인천, 광주, 제주, 안산, 고양, 천안 등이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외교부와 국민의힘은 당정 협의를 열어 동포들의 선호도가 높은 서울과 인천 두 지역으로 후보지를 압축했고 이날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의 편의성·접근성, 지방균형발전, 행정조직 일관성을 이유로 인천을 선정했으나, 정책 수요자인 재외동포들의 효율성을 고려해 광화문에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일찌감치 인천 유치를 지지해온 유럽한인총연합회의 유제헌 회장은 “인천은 공식 이민이 시작된 곳인 데다 이민사박물관도 있어서 재외동포에 대한 이해가 어느 곳보다 높은 곳”이라며 환영했다.

유 회장은 “동포청이 인천에서 동포사회와 모국 간 가교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서울이 가장 높게 나왔음에도 인천으로 결정이 난 것에 대해 아쉽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제임스 한 미국 LA한인회장은 “한인회를 방문하는 동포중 열에 아홉은 서울을 희망했는데 아쉬운 결정”이라며 “본부와 민원센터가 한 군데에 있어야 동포들이 일을 보기 편한데, 나눠 버린 것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재외공관의 설문조사에서 인천을 지지했던 윤두섭 태국 방콕한국학교 이사장은 “생업에 바쁜 동포들은 모국 방문 시 짧은 기간에 여러 가지 일을 처리하는데 동포청 업무를 위해 서울과 인천에 오가도록 한 것은 문제”라며 “산하 기구를 분리 운영할 계획이라면 애초의 설문조사에서 물어봤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전흥배 재일본한국인연합회중앙회장은 “재외동포재단이 제주도에 있던 거에 비하면 접근성이 나아졌다”고 환영하면서 “정책 수혜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본부나 서울의 민원센터 어느 곳을 방문하더라도 민원을 접수할 수 있도록 통합창구 운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동포재단에서 한 여론조사뿐만 아니라 정부·여당이 추가로 실시한 재외동포 설문조사에서도 3분의 2 이상이 서울을 지지했는데 유감이다”며 “대신 서울에 들어서는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가 최대한 민원을 수렴해주는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c) 연합뉴스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