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4월 무역 수지, 사상 최대 흑자 기록

인도네시아 통계청(BPS)이 최근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무역수지는 사상 최고치인 75억 6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Margo Yuwono 통계청장은 17일 발표에서 “4월 실적은 사상 최고 무역흑자입니다. 이전 최고치인 2021년 10월의 57억4000만 달러를 갱신한 수치다”고 말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2020년 5월 이후 2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전체 수출은 4월 273억 2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7.76% 급증했다. BPS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수입 규모는 197억 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1.97% 증가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4월 미국에 약 24억 달러를 수출했다. 동남아 국가의 미국 수입액은 8억 3070만 달러로 무역수지 흑자가 16억 달러에 달했다. BPS 마고 청장은 대미 무역수지가 긍정적인 것은 의류와 신발 수출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마고 통계청장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4월 인도와의 비석유 및 가스 무역 수지는 15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으며, 필리핀과의 무역흑자는 9억 7790만 달러이다. 광물 자원은 인도와 필리핀과의 무역 흑자에 가장 큰 기여를 했다.

한편, BPS 데이터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최대 무역 적자를 기록한 국가는 아르헨티나로, 아르헨티나 수입액은 3억 4,930만 달러에 달했으며, 아르헨티나로의 수출 금액은 2,910만 달러에 불과했다.

또한 4월 두 번째 무역 수지 적자 국가는 호주이며, 대 호주 무역 수지 적자액은 2억 8천350만 달러를 기록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