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tamina 공사 3월에 24억 4천만 달러 적자

Sri Mulyani 재무부 장관은 국영 석유가스공사 (Pertamina)가 원유 가격(ICP) 상승으로 인해 2022년 3월에 24억 4천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Sri Mulyani장관은 19일 국회 예산위원회의 실무 회의에서 “Pertamina는 1월부터 연료소매가격 (HJE BBM)과 경제적인 가격의 격차를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Pertamina는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한 격차를 부담하기 위해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

연료 소매 가격과 경제적인 가격의 격차가 크지만 정부는 연료 공급을 유지하고 대중에게 저렴한 연료와 LPG를 단일 가격으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Sri Mulyani 재무부 장관은 정부가 올해 보조금과 에너지 보상을 위해 291조 루피아에서 443조 6000억 루피아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Sri Mulyani 재무부 장관은 “정부로부터 추가 지원이 없다면 올해 12월 Pertamina는 129억 8000만 달러의 적자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Pertamina 모든 재무 사정은 올해 초부터 크게 악화되었다.
이에 Pertamina 공사는 부채 등급이나 신용 등급을 낮출 가능성이 있으며 정부의 신용 등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안타라 통신은 5월 19일 보도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