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폴리우레탄 수요 급증

인도네시아에서 폴리우레탄 수요가 주요 산업의 성장에 힘입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우리 수출 기업의 판로 확대가 기대된다.

6일 코트라 자카르타무역관의 ‘인도네시아 폴리우레탄 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네시아 폴리우레탄 소비량은 1만2645t으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건설·자동차 산업 성장과 가정·기업의 단열재 사용 증가, 섬유유리 강화 플라스틱 등 복합소재 인기 등의 요인으로 폴리우레탄 제품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폴리우레탄은 플라스틱 소재의 일종으로 탄성·내마모성·가공성이 우수해 산업·소비재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는 고분자 화합물이다.

지난해 인도네시아의 폴리우레탄 수입액은 7527만 달러(약 1000억원)로 전년 대비 42.9% 늘었다. 주요 수입국은 중국과 베트남, 한국, 일본 순이다. 한국 폴리우레탄 수입액은 1671만 달러(약 220억원)로 세 번째로 많았다. 점유율은 22.2%를 기록했다.

인도네시아의 폴리우레탄 관련 제품 유통은 B2B 형태로 이뤄진다. 수입·유통사가 폴리우레탄을 현지 제조업체나 도매업체에 판매하는 구조다. 제품에 따라 건축자재점, 산업용품점 등 폴리우레탄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소매점도 있다.

폴리우레탄을 포함한 인도네시아아의 플라스틱 시장은 대형 다국적 기업들이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무역부에 따르면 △BASF(독일) △롯데케미칼(한국) △도레이(일본) △폴리켐(인도네시아) 등 4개 기업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코트라는 “인도네시아에서 폴리우레탄 제품은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만큼 그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따라서 폴리우레탄 제품을 수출하고자 한다면 현지 시장 동향 등에 대한 사전 조사가 필수적이며 최종 사용 산업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설·자동차·가구·전자 산업과 같은 산업은 폴리우레탄 제품의 메인 소비자로서 산업의 구체적인 요구사항과 선호도를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