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8월 인도네시아서 브로커리지 1위 달성

SHARE

미래에셋증권이 지난달 인도네시아에서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부문 업계 1위 자리를 지켰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인도네시아법인은 지난 8월 위탁매매 거래액 59조9300억 루피아(약 4조878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현지 증권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2위인 만디리증권(37조8100억 루피아·약 3조780억원)을 크게 앞섰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위탁매매 시장에서 처음 1위에 오른 이후 격차를 벌리며 입지를 탄탄히 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1~7월 위탁매매 거래액은 415조9000억 루피아(약 33조8540억원)로 지난해 연간 거래액(410조 루피아·약 33조3740억원)을 넘어섰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2013년 인도네시아에 처음 진출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인도네시아 소매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증권업계 최초로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구축했다. 또 투자 대회 등을 통해 증시 문턱을 낮추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인도네시아 전체 위탁매매 거래액은 550조900억 루피아(약 44조7770억원)로 전월 대비 13.8% 증가했다. 미래에셋증권과 만디리증권이 1위와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인도프리미어증권 △UBS증권 △CIMB증권 △세메스타인도베스트 △JP모건증권 △메이뱅크증권 △크레디트스위스증권 △BCA증권 등이 상위 10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