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위 대통령 “전염병에서 풍토병으로 전환 과정”

SHARE

– Transisi dari Pandemi ke Endemi Harus Mulai Disiapkan
– 단계별 PPKM과 예방 접종, 3M,3T를 포함한 규칙 강화로 풍토병 전환

조코 위도도(Joko Widodo)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풍토병으로 전환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가까운 시일 내에 사라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바이러스와 나란히 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Jokowi 대통령은 지난 9월 10일 족자 Bantul군에서 열린 Covid-19 예방 접종 센터에서 “팬데믹에서 풍토병으로 전환에 대한 준비를 시작하고 Covid와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은 확진자 감소에 대중에게 지나치게 도취하지 말고 특히 마스크를 착용하는 보건 프로토콜을 무시하지 말 것을 강조 상기시켰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 모두는 코로나19가 항상 우리를 엿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기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보건 프로토콜을 계속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Budi Gunadi Sadikin 보건부 장관도 이 과도기 동안 국민들은 각자 지역에서 PPKM 수준을 조정하여 활동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디 장관은 “커뮤니티는 PPKM 규율과 함께 보건 프로토콜을 수행해야 하며 예방 접종도 맞아야 한다. 검사, 추적, 중앙 집중식 격리를 포함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디 장관은 또한 코로나19와 함께 사는 것은 함께 직면해야 하는 현실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With Corona19’ 정부 방침은 코로나19가 가까운 시일 내에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전염병 학자들의 의견을 접수하고 시행되고 있다.

부디 장관은 “대통령이 코로나19 와 함께 생활할 방안을 준비를 하라는 지시에 따라 보건 프로토콜과 예방 접종이 코로나19를 통제하는 열쇠”라고 말했다.

Joko Widodo 대통령도 국민에게 Covid-19와 함께 사는 법을 배우도록 요청했다.

이제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염을 더 이상 팬데믹으로 간주하지 않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한편, 풍토병은 일반적으로 지역 단위에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전염병과 풍토병의 차이는 질병의 중증도가 아니라 질병이 퍼진 정도에 따라 결정된다. 인도네시아 풍토병은 말라리아와 뎅기열 출혈열(DHF)이 있다.

한편, 유행병은 흑사병(1346~1353년), 미국 흑사병(16세기경), 유행성 독감(1889~1890년), 스페인 독감(1918~1920년), 아시아 독감(1957-1958). ). 코로나19 역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분류되는 질병이다.

코비드-19 태스크포스(Satgas) Wiku Adisasmito 대변인은 코로나 바이러스는 전염병에서 풍토병으로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Wiku 대변인은 지난 8월 19일 온라인 기자 회견에서 “풍토병은 사례 조건이 더 잘 통제되는 상황으로 설명할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라진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팬데믹 전염병이 풍토병으로 전환되고 있음을 나타내는 여러 가지 조건이 있다. 예를 들어, 바이러스에 대한 국민 면역성, 감염률 감소, 치료 환자 수와 바이러스 사망률 감소 수치다.

Wiku 대변인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처리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전염병을 풍토병으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은 단계별 PPKM 조치와 3M, 3T(검사, 추적, 치료) 시행에서 예방 접종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