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바탐공항에 공항운영시스템(AirCUS) 수출

SHARE

인천공항공사는 31일 공사 회의실에서 공사의 자회사인 인천공항시설관리㈜ 및 인천공항운영서비스㈜와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공항 공용여객처리시스템(AirCUS) 수출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인천공항공사는 공사가 향후 25년 간의 운영·개발권을 수주한 인도네시아 바탐공항에 공사가 자체 개발한 공항 핵심 운영시스템인 공용여객처리시스템(AirCUS)을 도입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시설관리는 현재 인천공항에 도입된 AirCUS의 운영과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있으며, 향후 공항공사와 라이선스계약을 체결하고 바탐공항에서 AirCUS 시스템 설치, 안정화 및 유지보수 등을 직접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 관리를 위해 인천공항운영서비스와 함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을 공동으로 설립하고, 해당 법인을 거점으로 인니 타 지역 및 인근 동남아시아의 공항시장에도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인니 바탐공항에 수출하게 되는 공사의 공용여객처리시스템 AirCUS는 탑승권 발권 등 항공사의 체크인 및 탑승 수속을 위해 사용되는 필수적인 운영시스템이다.

기존에는 SITA와 ARINC 등 극소수의 해외기업이 시장을 점유하고 있었으나, 외산 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안정적인 공항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공사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연구개발을 추진했으며, 지난 2011년 AirCUS를 개발하며 국산화에 성공했다.

그 후 공사는 AirCUS를 인천공항에 도입해 약 10년간 꾸준히 안정화 및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 지난 2019년 1월 전 세계 최초로 공용여객처리시스템의 최신 국제규격인 TS 1.04 버전에 대하여 국제인증(CTE)을 취득하는 등 AirCUS는 안정성과 우수성을 검증받으며 인천공항의 대표 시스템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한 AirCUS의 바탐공항 도입은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공항시스템을 공사가 직접 운영하는 해외공항에 처음으로 수출한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공사와 자회사의 해외공항 공동진출을 통해 자회사의 전문성을 강화함으로써 향후 지속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미도 갖는다.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공사가 자체 개발한 공항운영 시스템을 해외공항에 수출함으로써 국내의 우수한 IT 기술력 및 공항운영 노하우를 세계 무대에서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자회사와의 해외시장 동반진출을 적극 추진하여 공항 건설 및 운영 전 분야에 걸쳐 세계적인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공항운영 그룹으로 거듭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