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 버카시공장 완공 ‘눈앞’

SHARE

‘2억7600만 거대 시장 인도네시아를 잡아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공사 중인 인도네시아 브카시 델타마스 공장이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브카시 공장을 조만간 준공한 후 올해 말 본격적인 자동차 생산에 나선다고 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일본 자동차 업체들이 장악한 2억7600만 명 거대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 공략에 고삐를 쥘 방침이다.

현대차 브카시 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km 떨어진 서부 자바주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 내 77만6000㎡ 부지(약 23만4740평)에 들어선다. 이 공장은 내연기관 자동차와 전기차 등을 연간 25만 대 생산할 방침이다.

이 공장은 인도네시아 현지 전략 모델로 개발이 마무리 단계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소형 다목적차량(MPV)을 제조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10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회원국이 주력하는 전기자동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현재 일본 완성차 기업이 전체 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자동차 시장에 도전장을 낼 방침이다.

막무르(Makmur) 현대차인도네시아 생산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진도는 현재 95%에 이른다”며 “인도네시아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려면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지만 우리는 올해 말 부터 자동차 생산을 시작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막무르 COO는 또 “인도네시아는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며 “현대차는 일본 자동차의 철옹성을 깨고 인도네시아에서 최대 자동차 업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동남아 전기차 시장에서 선두로 치고 나갈 채비를 갖췄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2018년 ‘동남아의 우버’로 불리는 차량 호출·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 ‘그랩’에 2억7500만달러를 투자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