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일본에 ‘군함도 왜곡’ 경고… ‘강제노역 알려라’

SHARE
1940년대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의 현장인 군함도(하시마섬)의 모습 (사진출처: 유네스코와 유산 홈페이지)

송제인/ GMIS 11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1940년대 조선인 강제 노역 사실을 왜곡한 일본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지난 12일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ICOMOS)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시찰한 내용의 실사 보고서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보고서는 일본이 2015년 6월 군함도 (나가사키현 하시마섬)를 포함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로 이루어진 ‘메이지 산업 혁명’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당시 약속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2015년 VOA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일본 메이지시대 산업유산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문제를 놓고 양국간의 민감한 외교 문제가 발생한 바 있다.

한국은 앞서 해당 산업 시설 23곳 중 조선인이 강제노역으로 동원된 시설 7곳은 ‘등재 불가’라고 반대하며 국제 여론전을 펼쳤고 유네스코는 일본에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일본은 등재가 무산되지 않도록 한국과 합의를 보았고, 12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2015년 메이지 산업 혁명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당시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많은 한국인 등이 ‘자신의 의사에 반해(against their will)’ 동원돼 가혹한 환경하에서 ‘강제로 노동한(forced to work)’ 사실을 인식한다”며 “해당 시설에 정보센터 등을 세워 희생자들을 기리겠다”고 약속했다.

세계유산위는 이번 보고서를 바탕으로 ‘일본 근대산업시설 결정문안’을 작성했고, 해당 결정문에는 일본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한다”고 명시하며 충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결정문은 16일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제44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공식 채택될 예정이다. 이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세계유산위의 이행 조치와 앞으로 보완될 보존현황보고서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할 것을 결정문은 권고했다.

한편 1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31일까지 예정된 제44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산업유산센터에서의 전시는 역사적 사실을 근거로 하며 관련 설명을 성실히 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문안에 대해 반론을 제기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결정문안은 오는 22일 다뤄질 것으로 보이며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포함되지 않은 일본은 결정문의 논의 및 채택에 참여하지 못하기에 당사국 의견을 요구할 시 “적극적으로 반론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