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영화 보고는 싶은데… 불 켜고 보는 ‘겁쟁이 상영회’

SHARE
14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겁쟁이 상영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출처: 조선일보)

송현수/ JIKS 10학년

지난 14일 낮,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불을 켜고 영화 ‘랑종’을 보는 ‘겁쟁이 상영회’가 열렸다. 평소 공포 영화를 무서워하는 관객들을 위해 극장의 불을 켠 채 영화를 튼 것이다. 이날 상영관 천장의 조명 7개는 영화가 상영되는 내내 꺼지지 않았다.

14일 개봉한 영화 ‘랑종’은 ‘추격자’, ‘곡성’ 등의 영화를 연출한 나홍진 감독이 각본 및 제작을 맡았다. 태국의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연출을 맡은 한국과 태국의 합작 영화이다.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태국의 한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 간의 기록을 담은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의 공포 영화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랑종’은 개봉 당일 12만 9,89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의 공포 영화 중 2009년에 개봉한 ‘박쥐’의 첫날 관객 수 18만 명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을 받은 ‘랑종’은 공포 영화를 보지 못하는 겁쟁이들을 위한 이색적인 상영회를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공포 영화를 잘 보지 못하지만, 영화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놓치기 싫어하는 관객들을 위해 롯데시네마와 손잡고 ‘겁쟁이 상영회’를 기획한 것이다.

이 상영회에서, 관객들은 조명등을 켠 채 공포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롯데시네마에서 상영관의 불을 끄지 않은 채 영화를 상영한 것은 지난 1999년 이후 20여 년 만에 처음이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이 ‘겁쟁이 상영회’는 개봉일인 14일에 이어 17일과 18일에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건대입구, 센텀시티의 수퍼S(SUPER S) 상영관, 롯데시네마 수원(수연역)의 컬러리움(COLORIUM) 상영관에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