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인니 이탄지서 ‘탄소저감·소득 모델’ 개발 시동

SHARE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황폐화되는 인도네시아의 탄소저장고 ‘이탄지’를 복원하고 지역주민들의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산림 공적개발원조(ODA) 모델을 개발키 위해 국제임업연구센터(CIFOR)와 협약을 맺어 국제공동연구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이탄지(泥炭地·peatland)는 식물 잔해가 침수돼 잘 분해되지 못하고 수천 년에 걸쳐 퇴적되면서 형성된 유기물 토지다. 식물이 흡수하는 탄소량의 두 배 이상을 저장할 수 있으며 일반 토양보다 탄소저장량이 10배 이상 높아 지구의 탄소저장고 역할을 한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 열대 이탄지의 47%가 분포하고 있지만 농업생산량을 높이기 위해 이탄지에서 물을 빼고 화전을 하는 등의 개간 활동이 대규모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개간돼 배수된 이탄지는 화재에 취약하고 불이 땅 속으로 퍼지는 특성을 있어 진화가 어려워 매년 건기에는 대형 산불이 끊이지 않고 있다.

따라서 국립산림과학원은 이탄지 보존이 기후변화를 막아줄 탄소 흡수원을 지키고 수천 년 동안 이탄 토양에 저장돼 있는 탄소 배출을 막는 수단으로 보고 국제임업연구센터(CIFOR)와 이탄지 복원 및 지역소득 증대를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키로 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앞으로 5년 동안 현지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인니 수마트라와 칼리만탄 지역의 이탄지를 보전·복원하고 복원된 이탄지를 활용한 주민소득 증진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립산림과학원은 탄소 배출을 막아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농작물을 키우거나 이탄지 수로에 민물고기를 양식하는 등 주민 소득창출 방안을 제시, 환경·경제적 편익제공 모델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연구책임자인 국제산림연구과 최은호 연구사는 “코로나를 계기로 건강한 산림이 인류의 건강과 직결된다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전 세계는 산림보존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누구나 건강한 산림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국립산림과학원은 국제사회와 과학기술 협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