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미얀마 재외국민 귀국 요청”

SHARE
미얀마 시민들이 공기총으로 군부와 대항하고 있다
미얀마 재외국민 안전 대책 점검회의

한국 외교부가 1일 미얀마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 안전을 위해 중요한 업무가 없으면 귀국하고, 미얀마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는 입국하지 말 것을 적극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이헌 재외동포영사실장과 이상화 주미얀마대사와 화상회의를 포함해 미얀마 현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중요한 업무가 없는 미얀마 내의 재외국민들은 가용한 항공편으로 귀국할 것을 적극 요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미얀마 내 국민의 원활한 귀국을 위해 주 1~2차례 운항하던 양곤-인천 간 임시항공편을 4월부터는 필요할 경우 최대 주 3차례까지 운항할 수 있도록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로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지난 2월1일부터 두 달간 미얀마에서 귀국한 한국인은 368명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또 “미얀마 상황이 상당히 호전될 때까지는 일체 (미얀마로) 입국하지 말아주실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미얀마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 조정하지는 않았으며, 향후 미얀마 상황을 추가로 평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화상회의에서 이상화 대사는 미얀마 내 교민 등의 비상 연락망 구축 및 안전 공지, 한국 기업 보호를 위한 다각적 활동을 전개하고 임시항공편의 지속적인 운항을 위해 관련 당국 및 항공사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