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네시아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MOU

SHARE

대웅제약이 인도네시아 정부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현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이어간다. 대웅제약은 지난 30일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대웅인피온을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 산하 국립보건기술개발원(NIHRD)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 요청으로 한국·인도네시아 보건 부처 장관 회담에 이어 진행됐다. 서창우 대웅인피온 대표와 부디 구나디 사디킨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체결식을 가졌고, 같은 시각 한국에서는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인도네시아와의 화상 연결로 행사에 참석했다.

이로써 대웅제약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과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을 현지 정부의 지원하에 인도네시아에서도 진행하게 됐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두 약물의 임상을 진행할 종합병원을 선정하고, 시설 설치와 환자 관리 등에서 국제 기준을 준수하며 임상시험을 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코로나 19 극복뿐 아니라 향후 발생 가능한 신종 감염병 대비 역량을 축적하기 위해서라도 치료제·백신 개발은 중요한 과제”라며 “복지부는 코로나 19 치료제 백신 개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인도네시아에서 진행될 대웅제약의 임상시험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인도네시아의 2억7000만명 국민이 코로나19 공포에서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생각하며 철저하게 임상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