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인니-북미 연결하는 해저 케이블 건설

SHARE

페이스북이 구글과 협력해 미국 서해안과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잇는 두 개의 해저케이블을 설치한다고 29일 발표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에코’와 ‘비프로스트’라는 이름의 두 해저 케이블을 건설해 태평양을 통한 데이터 전송 능력을 기존 대비 70% 이상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프로젝트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에코는 미국과 인도네시아를 직접 연결하는 케이블로 오는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한다. 페이스북과 구글, 인도네시아 통신업체인 XL 악시아타와 함께 건설작업에 나선다.

비프로스트는 2024년 말에 완공 예정이며, 공사에는 인도네시아 텔콤셀의 자회사인 텔린과 싱가포르 대기업인 케펠이 함께한다. 구글은 에코의 공사에만 참여한다.

페이스북 네트워크 투자 부사장인 케빈 살바도리는 “우리는 더 많은 사람들을 더 빠른 인터넷에 온라인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에코와 비프로스트를 구축해 주요 지역 글로벌 사업자와 파트너 관계를 맺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억7000만명 인구 중 73%가 인터넷을 이용할 정도로 이용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다만 주로 모바일을 이용하고 있으며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 이용률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페이스북은 인터넷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5월 아프리카 전역에 3만7000km 길이의 해저케이블을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태평양 초고속광케이블망(Pacific Light Cable Network, PLCN)을 비롯해 광범위한 해저 케이블망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인도네시아에서는 공공 와이파이 공사, 20개 도시에 3000km의 광케이블을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