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전염력 일본 변종 ‘Eek’ 바이러스 서부 자카르타에서 발견

SHARE
인도네시아 보건부의 전염병 예방 통제 책임자인 Siti Nadia Tarmizi 박사는 인도네시아에서 E484 돌연변이를 한 건 확인했다고 4월5일 말했다.
일본에서 발견된 신종 코로나 E484K 바이러스 일명 ‘Eek’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서부 자카르타에서도 발견됐다.
미생물 학자들은 이 돌연변이가 전염성이 강하고 더 빨리 퍼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 변종 EEK  발견일본 변종 EEK 자카르타 발견-인도네시아 Eijkman 분자 생물학 연구소 책임자는 “주요 관심사는 복제가 더 강하기 때문에 전염이 더 빠르다는 것이다. 따라서 더 빨리 전파되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detikcom은 4월5일 인용 보도했다.
현지 언론이 인용한바에 따르면 E484K 돌연변이 검체는 서부 Jakarta 한 병원에서 가져온 샘플이다.
한편, 도쿄 의대 병원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환자의 3분의 1이 영국,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와는 다른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NHK가 2일 보도했다.
일본 변종 eek일부 과학자들에 의해 “Eek”라는 별명을 가지게 된 일본 병원에서 발견된 E484K 변이바이러스는 도쿄 의대가 지난달 말까지 2달 동안 이 병원에 입원한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을 검사한 결과 36명 중 12명이 ‘E484K’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특히 지난달 한 달만 놓고 보면 14명의 환자 가운데 71%인 10명이 E484K에 감염됐다.
지난 3월까지 두 달 동안 36명의 COVID 환자 중 12명이 돌연변이를 앓고 있었으며, 이들 중 누구도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오거나, 다녀온 사람과 접촉 사실이 없었다고 한다.
새 변이 바이러스는 면역 및 백신의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부르고 있는 ‘E484K’라는 변이 바이러스로 연구진들은 이 바이러스가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들을 대체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연구진은 E484K라는 이 새 변이 바이러스가 도쿄에서 기존의 바이러스 유형을 대체하고 있다고 믿고 있다. 조사를 이끈 도쿄의대의 히가시다 슈지(東田修二) 교수는 “백신의 영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돌연변이로 중요하다. 도쿄 전체에 상당히 확산됐을 수 있다.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검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감염증학회 회장인 다테다 이치히로(舘田一博) 도호우(東邦)대학 교수는 “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상세한 분석이 아직 수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확실히 말할 수는 없지만, 도쿄에 이미 널리 확산된 것으로 보이는데다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여기지기 때문에 확산 억제를 위한 신속한 검사 시스템을 준비하고 전염력과 같은 특성 변화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484K 바이러스는 항체의 공격을 피하는 속성을 갖춘 것으로 보이며, 재감염에 더 취약하게 만들 수 있어 백신의 효과를 떨어트릴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기존의 영국발이나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이러한 특성을 갖추지 않았었다.
한편, 강한 전염력을 가진 일본 변종 ‘Eek’ 바이러스가 서부 자카르타에서 발견되어 지역사회를 다시 한번 긴장시키고 있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