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Grab에 투자 글로벌 투자 본격화

SHARE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탈(CVC)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및 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 그랩(Grab)에 투자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랩은 2012년 차량 호출 서비스로 시작해 음식 및 식료품 배달, 금융서비스까지 사업을 확장한 동남아시아 대표 슈퍼앱이다. 현재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8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2억1400만건 이상의 모바일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그랩이 수백만 명의 일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서비스라는 점과 동남아시아 지역이 모바일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부분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이 지난해 7월 설립한 벤처캐피탈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지난해 첫 해외 투자처로 미국의 유망 패션 기업 ‘인타이어월드(Entireworld)’를 선정한 바 있다.

이후 패션테크기업 에이블리, 부동산 개발 및 임대관리기업 홈즈컴퍼니 등에 투자를 진행했다.
시그나이트 파트너스는 올해부터 글로벌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및 투자하는 것은 물론 스타트업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