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산조각 난 스리위자야항공 SJ-182기 … “도대체 무슨 일”

SHARE
* 산산조각 난 Sriwjaya Air SJ 182 영상공개 “충격”
* 섬 주민들 추락 비행기 “두번 폭발음”… 파편조각 하늘에서 떨어져
* 추락 사고 당시 문제점은 …. 사고기와 시신 수습 우선
* 동포사회도 비행 운항 사고 우려…사고 원인 논란일 듯
출산 3개월된 갓 낳은 아이와 아내 그리고 어머니와 조카와 함께 근무지로 돌아가던 서부 칼리만탄 국립공원 직원 RIZKI 일가족은 공중에서 산화된 채 영영 폰티아낙을 밟지 못하게 됐다.
스리위자야 항공 SJ-182기는 지난 1월 9일 오후 14시 30분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공항을 이륙한지 4분만에 고도 1만피트 상공에서 급강하면서 자카르타 근교 뿔라우스리부 섬지역에 추락했다.
사고기 Sriwijaya Air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은 50명이고, 승무원은 12명으로 모두 62명이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합동 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Sriwjaya Air SJ 182 CGK-PNK편에는 성인 40명, 어린이 7명, 아이 3명이 탑승했으며, 항공기 승무원 12명 가운데 조종사는 2명이다.
산산조각 난 Sriwjaya Air SJ 182 영상공개 “충격”
비행기 추락 사고가 발생한지 24시간이 지난 10일(일) 오후 군경합동수색대는 뿔라우스리부 섬 일대 라키 섬부근 수심 23m에서 촬영한 산산조각 난 SJ-182기 영상을 공개했다.
스리위자야 항공 SJ-182기는 산산조각이 난 상태로 바닷속에 갯벌속에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영상에 국민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이에 시민들은 “비행기에 도대체 무슨 일이 발생 한 걸까”라면서 의구심을 전했다.
또한 응급재단구조단이 수습한 시신일부와 항공기 엔진들도 인양되기 시작했다. 사고기 부품들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져 사고당시 충격이 얼마나 됐는지 짐작할 수 있어 보인다.turbin-pesawat-sriwijaya-air-sj182
스리위자야 항공기 기체 일부
스리위자야 항공기 기체 일부
사고 비행기 SJ-182기는 폭풍우가 쏟아지는 자카르타 지역 폭우에 한시간 가량 출항을 연기하다 수카르노하타 공항 관제탑 이륙 허가를 받고 14시 40분 자카르타 상공을 뚫고 올랐다. 하지만 이륙 4분만에 SJ-182기는 급강하하면서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사고 비행기는 수카르노-하타 공항에서 14시40분에 이륙했으며 현지시간 15시 15분에 폰티아낙 수파디오 공항에 착륙 할 예정이었다.
섬 주민들 추락 비행기 “두번 폭발음”… 파편조각 하늘에서 떨어져
CNN INDONESIA가 방영한 영상에 따르면 사고현장을 제일 먼저 목격한 자카르타 북부지역 어부들은 “번개치는 소리가 나 하늘을 보니 비행기가 불이 난 상태로 바다로 떨어지면서 바닷속에서 다시 한번 폭발했다. 너무 가까이에서 보았고 폭발한 비행기 파편에 맞을 것 같았다” “폭발은 두번 일어났다. 한번은 하늘에서 한번은 바닷속에서….”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CNN 인도네시아 TV는 Lancang 섬에서 온 어부 Solihin은 Sriwijaya Air SJ-182 비행기의 폭발을 목격했다고 방송했다. 그는 “전통적인 낚시선인 bubu를 타고 있다가 하늘에서 비행기가 폭발하는 것을 보았다. 폭발 후 화염이 바다로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추락한 비행기는 수중에서 불꽃이 튀어 나왔고, 물이 위로 솟아 오르며 폭발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비행기의 화염이 바다로 떨어졌을 때 바다 수면 아래에서 폭탄과 같은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sriwijaya sj182Tanjung Kait 주민들도 1월 9일 토요일 오후에 Sriwijaya Air SJ-182기의 추락과 동시에 폭발 소리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
섬 주민들은 “비가 내렸고 큰 폭발이 일어났다. 처음에 우리는 번개 소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교통부 선박관리담당 Eko씨도 9일 뿔라우 쓰리부지역 어부들이 신고한 내용을 보면 “어부들은 번개 소리와 같은 폭발음을 들었다. 사고현장에는 항공기 연료와 폭발사고로 인한 파도와 거품이 일었다”고 보고했다.
또한 사고기 잔해를 수거하는 영상도 속속 공개되고 있으며 비행기 부품과 잔해들은 형체를 알수 없을 정도로 산산조각이 난 상태이다.
추락 사고 당시 문제점은 …. 사고기와 시신 수습 우선
스리위자야항공 SJ-182기 추락전 운항 기록. 자료 연합뉴스
스리위자야항공 SJ-182기 추락전 운항 기록. 자료 연합뉴스
국립교통안전위원회(Komite Nasional Keselamatan Transportasi-KNKT)는 “당시 악천우가 비행기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 중에 있다”며 같은 시간에 비행기는 2만 9천 피트에서 비행 할 수있었다고 말했다.
사고기는 Soekarno-Hatta 국제 공항에서 항공 교통 관제탑 ATC 허가를 받고 이륙했다.
국립교통안전위원회는 사고 여객기 추락 지점을 확인했고 사고기 출항자료를 미국교통당국에 보내서 추락원인을 조사중에 있다. 또한 기상청의 협조를 받아 악천우 상황과 관제탑 이륙승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미국 보잉사는 1월9일 Sriwijaya Air SJ-182기 추락에 관한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보잉사는 공식 성명에서 보잉은 Sriwijaya Air SJ-182 추락과 관련하여 자카르타의 언론 보도를 알고 있다면서 “우리의 기도는 승무원, 승객, 가족들과 함께 한다. 사고 수습을 위해 항공사와 계속 소통하고 있으며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되어 있다”고 밝혔다.
스리위자야 사고 비행기는 보잉사가 제작한 737 클래식 시리즈의 일부인 보잉 737-500 기종이다.
스리위자야항공은 자카르타에 본사를 두고 19대의 여객기를 운용하는 저비용항공사이다.
B737-500 기종인 사고기는 1994년 5월 처음 등록돼 26년 넘게 운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지 매체들은 ‘여객기 노후’를 사고원인 중 하나로 의심하고 있으나 스리위자야항공 측은 여객기 상태가 양호했다고 주장했다.
Sriwijaya Air 사장 Jefferson은 Soekarno-Hatta 공항에서 “피해자 가족을 지원하고 SJ-182 승무원과 탑승객을 수색하고 구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기자회견하면서 “사고기는 출항전 악천후로 대기하다 이륙했고 비행기 상태는 좋았다” 밝혔다.
Sriwijaya Air SJ-182기 대책본부는 블랙박스 인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리위자야 SJ182기 운항스리위자야 SJ182기 추락지점공군사령부는 Sriwijaya Air SJ-182기 블랙박스 신호음을 추락사고 주변에서 받았다고 발표하면서 조만간 블랙박스를 인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립교통안전위원회도 추락 SJ182 비행기 블랙박스를 찾기위해 항공, 해상, 수중에서 작전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국은 신속한 사고기 인양과 탑승자 수색을 위해 수색함정 KRI Teluk Gilimanuk-53호를 사고해역에 파견해 사고기 위치확인과 탑승자 수색에 나서고 있다.
교통부는 사고대책본부를 공항 2터미널에 준비하고, 사고기 잔해물은 자카르타 북부 딴중뿌리옥 항구로 옮기고, 시신 확인을 위해 RS Kramat Jati 병원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추락지점은 란짱섬(Lancang)과 라키섬(Laki) 사이로 육지와 그리 멀지않은 해상으로 자칫 육상으로 떨어질수도 있었다고 시민들은 우려를 전했다.
동포사회도 비행 운항 사고 우려…사고 원인 논란일 듯
한편, 자카르타 서부 칼리만탄 항로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한인포스트 밴드 속보에 한인동포 피해여부 문의가 많았다.
이에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동포영사는 한인포스트와 통화에서 “외교부와 교통부 확인결과 탑승자 가운데 외국인은 없고 한국인이 없다고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본지가 입수한 탑승자 명단에도 한국인 이름은 없었다.
인도네시아는 섬이 많아서 항공편을 이용해 왕래하고 있어 항공사고가 많은 나라다.
지난 2018년 10월 29일에는 승객 180여명을 태우고 자카르타에서 북쪽 방카섬으로 향하던 여객기가 해상에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기는 보잉 제작사에서 인도네시아에 두 달 전 첫 인도된 최신 항공기로 알려졌으며 최근에 기체결함으로 밝혀졌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Sriwijaya Air SJ-182기는 관제탑의 마지막 교신부터 비행기 추락까지 걸린 시간은 20초 남짓이다. 이 순간 비행기에서 구조 요청 등의 신호는 없었다.
엔진 고장, 항공기 노후, 악천후 등이 사고 원인으로 거론되지만 전문가들은 비행기의 마지막 순간을 감안해 제어 시스템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항공전문가 알빈 리씨는 “엄청 빠르고 갑작스럽게 비행기가 떨어진 걸 보면 엔진이 아니라 제어 시스템 문제로 보인다”라며 “조종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현지 매체에 말했다. 해당 비행기는 지난해 3월부터 7개월간 운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스리위자야 항공기 추락사고에 항공 사고조사 전문가는 “지금은 정보가 부족해서 다양한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사고기 운항 궤적을 볼 때 기상악화와 조종사 실수, 항공기의 치명적 결함, 물리적 의도적 추락까지 다양한 시나리오를 생각해볼 수 있다”고 연합뉴스는 인용 보도했다. <한인포스트 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