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온라인 K-Food Fair, 438만불 수출계약

홍삼류, 만두ㆍ떡볶이 등 간편식 ‘관심’

SHARE
▲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K-Food 온라인 상담회. 사진=aT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11~12일 ‘2020 자카르타 K-Food Fair’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1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온라인 상담회를 진행, 총 438만 달러의 수출계약과 96만 달러의 수출협약 성과를 올렸다.

특히, 국내 수출업체 36개사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70여 업체가 참여한 B2B 온라인 상담회에서는 건강식품인 홍삼류와 가정간편식인 만두, 떡볶이 등이 큰 관심을 모았다. 할랄 떡볶이 제품은 현장에서 340만 달러의 계약이 체결되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아세안 온라인 시장 동향과 진출 방안에 대한 웨비나도 열어 국내 식품수출업체들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했다.

현지 소비 확대를 위해 인도네시아 최대 온라인쇼핑몰인 토코페디아와 큐텐에서는 이달 18일부터 12월 6일까지 한국농식품 대규모 판촉전 ‘K-Food Fair Special Sale Week’를 개최한다.

행사 기간 온라인 구매영수증 응모 이벤트로 선발된 소비자에게 K-Food 럭키박스를 제공하고,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매체를 활용, K-Food 홍보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 식품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제품을 중심으로 50명의 소비자 평가단을 운영한다. 평가단은 각 제품을 맛본 후 리뷰를 자신의 SNS에 홍보한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아세안 무슬림 식품시장은 앞으로 시장 확대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뉴노멀 시대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할랄시장 진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식품저널 food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