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인도네시아에 ICBM 기반 원격협진시스템 구축

SHARE

부산대병원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아왈브로스병원(PT Famon Awal Bros Sedaya)과 끄나리병원(RSIA Kenaria Graha Medika)에 ICBM 기반의 원격협진시스템 구축을 완료 했다고 16일 밝혔다.

ICBM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Cloud)에 저장하고, 이를 빅데이터(Big data) 분석 기술로 모바일 기기 서비스(Mobile) 형태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5월 보건복지부 ‘2020년 ICT 기반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시범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면서 ㈜IRM, ㈜딥노이드, (주)하이웹넷과 컨소시엄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코로나19로 해외 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현지에 직접 방문해 원격협진시스템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원격협진시스템이란 현지 병원에서 실시된 혈액 및 소변검사, 혈압, 혈당, 영상자료 등 각종 기초 검사결과 데이터를 국내 의료진이 원격으로 확인해 병명 진단이나 치료방향 등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지 병원에 원격의료 장비와 Web-PACS, 인공지능 원격판독시스템을 구축해 인도네시아의 의료기관과 의료인, 환자에게 국내의 우수한 의료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 병원 관계자들은 원격협진시스템에 큰 관심을 보였다. 수많은 섬으로 구성된 지리적 환경이다 보니 의료서비스를 개선하는데 이번 시스템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이호석 교수는 “부산대병원과 인도네시아 병원 간 의료협력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인도네시아 환자에게 향상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이 해외 진출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