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실직에 연 날리기 늘어…. 착륙 비행기 엔진에 빨려 들어가

SHARE

“연 줄 맞아요” “엔진에 손상은 없어요” 비행기 정비사와 조종사는 엔진에 붙어있는 연 줄을 보며 행정당국에 항의했다.

비행기 엔진에 빨려들어간 연 줄
비행기 엔진에 빨려들어간 연 줄

자카르타 관문 Banten주 Soekarno-Hatta 공항에 여객기가 착륙하려고 할 때 엔진에 연 줄이 빨려 들어가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Soekarno-Hatta 공항당국자는 “비행기가 공항 근처를 비행할 때 연 줄이 엔진에 빨려 들어가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일은 최근에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7월 28일 말했다.

이에 공항 당국은 지난 7월 23일 Tangerang시 정부에 공항 지역 주변의 사람들에게 연을 더 이상 날리지 못하도록 막을 것을 공문을 통해 요청했다

하지만 연줄로 인한 비행 사고는 발생되지 않았다.

공항 당국자는 반뜬주 Soekarno-Hatta 공항 비행구역인 3개 지역에 드론 연날리기 등을 금지하고 있다.

땅어랑 지역 관리자는 “최근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실직을 당한 사람들이 할 일이 없어 연 날리기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단속강화로 연 날리기가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일거리가 줄어든 주민들이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여러 가지 연을 날리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귀신모양 연을 만든 지역 주민
코로나19 바이러스 귀신모양 연을 만든 지역 주민

이 지역 주민 Aldi는 “특이한 모양의 연을 만들어 날리고 있다.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자가 늘어 사각형 관모양 연을 만들었다”며 “청년들의 창의력을 방해하면 안된다”고 트리분자카르타 닷컴과 말했다.

연 날리기로 인한 사고도 발생했다.

7월 19일 경찰은 발리 kawasan Pelabuhan Benoa 공터에서 대형 연 날리기를 하다가 150미터 연과 연줄이 변전소에 떨어드린 주민을 체포하고 구속했다.
7월 19일 경찰은 발리 kawasan Pelabuhan Benoa 공터에서 대형 연 날리기를 하다가 150미터 연과 연줄이 변전소에 떨어드린 주민을 체포하고 구속했다.

지난 7월 19일에는 발리에서 연이 변전소에 떨어져 5시간 동안 정전되는 사고가 발생해 75,000여 주민들이 정전피해를 당했다. 주민은 발리 kawasan Pelabuhan Benoa 공터에서 대형 연 날리기를 하다가 150미터 연과 연줄이 변전소에 떨어졌다. 경찰은 비행금지 지역에서 연 날리기를 한 주민을 체포하고 구속했다.

코로나19 경제위기로 해고된 근로자 600만명으로 추산된다고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 로산 회장(Ketua Umum Kadin Indonesia Rosan P. Roeslani)은 지난 7월 21일 말했다.
코로나19 경제위기로 해고된 근로자 600만명으로 추산된다고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 로산 회장(Ketua Umum Kadin Indonesia Rosan P. Roeslani)은 지난 7월 21일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경제위기로 해고된 근로자는 6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 로산 회장(Ketua Umum Kadin Indonesia Rosan P. Roeslani)은 지난 7월21일 “인도네시아 여러 경제단체 기관 정보를 종합해 보면 해직된 근로자는 600만명이고 50~60% 근로자들이 다시 복직되어 일하고 있다”고 CNBC 인도네시아는 보도했다. <한인포스트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