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네시아에 세번째 車강판 가공공장

SHARE

1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근 포스코 경영위원회는 인도네시아 자동차강판 전용 가공센터(P-IJPC) 3공장 신설을 위한 증자를 결정했다.

신설될 공장은 연간 가공능력 10만톤 규모로 기존 IJPC 1·2공장이 들어서 있는 자카르타 인근 KIIC공단에 지어질 예정이다. 3공장이 완성되면 포스코는 인도네시아에서만 총 30만톤가량의 가공능력을 갖추게 된다. 포스코는 구체적인 투자금액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포스코가 코로나19로 철강 업황이 얼어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투자를 확정한 것은 인도네시아 자동차 강판 시장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의 경제성장률은 매년 5%에 달하고 인구 평균연령은 29세로 젊은 소비층이 두껍다. 인도네시아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해 약 103만대의 자동차가 팔렸으며 이는 아세안 국가 중 최대 수치다. 자동차 보급률은 지난 2017년 기준 인구 1,000명당 86대에 불과해 소득이 높아지면 자동차 판매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코의 한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지역 차 강판·냉연 신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을 신설하는 것”이라며 “인도네시아 서부지역 일본 완성차 제조사들의 수요가 견조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