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 ‘대사관-아시아나 긴급 임시항공편 준비’ 안내

SHARE

안녕하십니까, 동포 여러분!
현재 전세계적 대유행으로 확산되고 있는 국가적 재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상대적으로 재외국민보호가 취약할 수밖에 없는 우리 한인동포사회의 불안감은 커져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국에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그동안 인도네시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온 주인니대사관의 지속적인 노력과, 대한민국 국적기로 하늘 길을 지켜주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의 크나큰 배려로 한국노선 항공편이 운행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얼마전만해도 코로나 사태의 악화 및 입국심사 강화로 탑승객이 매일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최근 인도네시아 내 확진자 수가 대폭 증가하면서 귀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고, 앞으로의 인니정부 대응과 의료 환경 불안감 등을 고려할 때 그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생각됩니다. 현재 자카르타 발 인천행은 연일 만석으로 운항하고 있으며, 4.10(수)까지 모든 항공편(아시아나/가루다)의 예약은 꽉 차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3/30자 ‘대사관 및 아시아나’ 공지에서처럼 긴급 귀국을 원하시는 동포들에게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하고자 대사관의 긴급 요청과 아시아나의 배려 깊은 승낙으로 4.4(토) 임시 항공편을 편성하게 되었습니다. (‘인천→자카르타’는 승객 없이 오고 ‘자카르타→인천’ 편도만 운행하는 특별기입니다) 아직 홍보가 잘 되지 않아 좌석 여유분이 많은 상황이오니 귀국을 계획 중이셨던 동포 여러분께서는 4.4자 임시편 이용에 많은 도움과 대안이 되셨으면 합니다.

이번 특별기 운항은 ‘대사관-아시아나’의 상호 협력과 노력에 의해 편성된 첫 시도인 만큼 만족스러운 결과와 호평으로 이어져, 향후 긴급 증편이 필요한 때에도 아시아나 본사의 신속한 의사결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동포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재인도네시아한인회
회장 박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