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통신 2사, 5G 시범사업 개시

SHARE

크메르 타임즈(인터넷판)는 14일 보도를 통해, 캄보디아 통신감독기구(TRC)는 싱가포르의 사우스 이스트 아시아 텔레콤 캄보디아(SEATEL)와 킹텔 등 통신 2사가 제5세대(5G) 이동통신 시스템의 시험사업을 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TRC의 대변인은 “산업 고도화를 위해 5G 도입은 필수”라고 지적. 우정부가 관련 정책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캄보디아에서 사업을 전개중인 통신사업자 6개사 중 베트남의 메트폰, 말레이시아의 스마트 악시아타, 캄보디아의 셀카드는 이미 5G 시험운용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중에 서비스 제공을 개시할 방침이다. TRC에 의하면, 캄보디아의 지난해 말 현재 인터넷 이용자수는 1650만 명. SIM카드 등록 수는 2200만 건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