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보(OVO), 자영업·중소 사업자 대출 상품 출시

SHARE

인도네시아 최대의 핀테크 기업 중 하나인 OVO는 16일,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 사업자(MSME)를 위한 대출 상품인 DanaTara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총 대출 한도는 5억 루피아다.

OVO의 Karaniya Dharmasaputra 사장은 “DanaTara는 MSME 사업자가 필요로 하는 자금을 가장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DanaTara는   Tokopedia, Lazada, Shopee 및 BukaLapak 등과 같은 전자상거래 플랫폼 회원인 중소기업 사업자에게 이미 제공되고 있다. 최대 12개월 동안 최대 5억 루피아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소요 시간은 2~5일이다.

MSME부문은 인도네시아 경제 성장에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BPS의 데이터에 따르면, MSME의 GDP 기여도는 약 60%에 이르며, 고용 인력의 97.22%를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MSME의 자금 조달 채널은 매우 부족하다. MSME의 15%만이 대출 자격 요건을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