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국내 중소기업 해외 동반 진출

SHARE

한국중부발전의 해외법인인 ‘코미포 아시아(KOMIPO ASIA)’가 지난 4일 발전설비 엔지니어링 분야 중소기업인 에네스지(enesG)와 해외 발전설비 정비 시장 동반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미포 아시아는 동남아 지역 개발과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목적으로 중부발전이 인도네시아에 설립한 회사다.

에네스지는 유압 액츄에이터 정비, 발전설비 성능 진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다. 중부발전은 “이번 협약으로 코미포 팩토리(KOMIPO Factory)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해외 원제작사가 독점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발전소 유압 액츄에이터 정비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해외 사업 거점 국가인 인도네시아에 660MW급 찌레본발전소를 비롯해 총 설비용량 3080MW에 달하는 발전소 5기를 운영 또는 건설 중이다. 이들 발전소를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전진기지로 활용해 지난해 정비•기자재 수출 1556만 달러(약 184억 원)를 달성했다. 이외에도 수출지원금 지원, 해외 전시회 및 시장개척단 활동 등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코미포 아시아는 중부발전과 해외 진출을 원하는 중소기업들의 모임인 ‘해외동반진출협의회’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공유경제 개념을 적용한 ‘코미포 팩토리’를 지난해 설립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발전설비 정비 시설과 기자재 보관 창고를 중소기업에 제공하고, 해당 기업이 원하면 현지 인력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의 기술인력만 파견하면 현지에서 작업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