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봉제업계 중국발 3월 자재대란 위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사태

SHARE
KOGA는 지난 10월 29일 자카르타 외곽 자바베카 골프장에서 창립 30주년 KOGA골프대회를 개회하고 있다. 사진. 한인포스트

“지금은 재고가 있는 원단으로 2월까지는 겨우 라인을 돌릴 수 있는데 만일 중국산 자재 수입이 안되면 3월부터 라인이 ‘셧다운’ 상황이 될 것입니다”라고 보고르 소재 한인 봉제 B사는 2월 8일 한인포스트에 전했다.

인도네시아 봉제업체가 중국산 원부자재 수입이 안 되면 자재대란이 발생하고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하는 ‘셧다운’ 위기 상황 앞에 놓여 있다.

중국 의존도가 높은 한인 봉제업계는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사태에 그야말로 비상사태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중국에서 멈춰선 공장들로 인도네시아 한인공장들이 애를 타고 있다.

화물운송 K퍼딩사는 “중국에서 수입하는 자재는 원단 부직포 지퍼 단추 등 옷 만드는 거의 모든 자재이다”라면서, “기존 예약된 중국 화물 스케줄은 취소되고 앞으로 선적일정도 잡을 수 없어 그냥 중국지도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창섭 봉제협회장은 “보도에 의하면 바이러스 사태로 중국 춘절이 연장되었고 2월10일(월) 중국 자치단체 공장가동 여부가 관건이다. 공장 가동 소식을 기다릴 뿐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아상역 봉제업체 담당자는 한인포스트와 통화에서 “저희회사는 수출용 원단을 인도네시아에서 자체생산하고 있어 생산가동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신발업체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이다. 신발협회 박길용 사무총장은 “신발 원부자재는 인니 자체 조달이 7-80% 가량되기에 중국 바이러스 사태에 큰 영향이 없다. 하지만 장기화된다면 신발업계도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인 화물업계도 울상이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화물은 2월 9일까지 선사 및 운송업자들이 휴무연장이라 운송이 되지 않는다. 2월 10일 업무가 시작된다면 2월 15,16,17일부터 화물선적이 가능하지만 중국발 화물 수입이 급감해 2월 한 달은 완전히 손을 놓게 된다고 말했다.

■ 홍수 바이러스 고환율 3중고에 시름

인도네시아는 2020년 1월1일부터 불어 닥친 홍수사태를 겨우 복구하는 마당에 갑자기 중국발 바이러스 사태까지 덮쳐 생산차질과 그리고 루피아화 강세까지 겹치면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인도네시아 한인 경제는 어려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이에 S사 김모 대표는 “지난 연초 홍수가 덮쳐 공장이 쑥대밭 돼서 한 달 동안 겨우 정비를 마쳤는데 이제 또 바이러스 사태까지 오니 엄두가 안 난다”고 토로했다.
이에 한인기업들은 원자재 공급소재 대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쉽지 않은 상황이다. 원부자재 수급이 늦어지면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또한 루피아환율 마저도 지난해 달러당 14,400루피아에서 13,500 루피아대로 떨어져 환차손이 커지고 있다.

■ 제조 화물 관광 외식 업종은 심각한 타격

Untitled-1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이 춘제 공장 휴업을 연장한 데 따른 여파로, 인도네시아 봉제업계가 먼저 직격탄을 맞고 있지만, 다른 제조업도 생산차질, 셧다운 등의 피해가 예상된다.

인도네시아는 봉제에만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라 다른 모든 제조업이, 정도의 차이일 뿐, 같은 상황이다. 주요 전자·반도체 원자재 등 대량 생산 업체들은 상당수 생산기지를 중국으로 옮겼고, 이런 부품을 인도네시아로 수입해 와서 조립해야 하는 업체들은 울상이다. 중국산 원부자재를 사용하는 기업은 이미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이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제조 화물 관광 외식 등의 업종은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관광업계도 비상이다. 우리투어 이광재 상무는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이전부터 계획한 여러 팀들이 일정을 앞두고 취소를 하고 있다. 하지만 예약된 항공권 호텔에서 환불규정 때문에 고객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되면 중국 의존도가 높은 인도네시아 산업에도 연쇄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 지역 시장에서 강력한 구매력을 자랑하는 중국이 저성장 국면에 접어든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까지 겹치면서, 중국의 제조산업 소비산업 비중에 의지해온 인도네시아 경제성장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대사관과 한인경제단체는 정보파악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현황파악에 나섰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를 대비해 대책마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인포스트 동포사회부>Untitle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