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미얀마에 한국어 CBT 시험장 건립

SHARE

KB국민은행은 지난 10일 미얀마의 경제 수도 양곤에서 한국어 CBT(Computer-based Test) 시험장 건축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신축되는 한국어 CBT 시험장은 총 4층 건물로 1층은 미얀마 노동부 송출행정 사무실, 2~4층은 한국어 시험장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신축 시험장이 완공되면 연간 최대 2만여명이 한국어 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된다. 현재는 8000여명이 응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민은행은 미얀마 디지털뱅킹 서비스에 송출근로자를 위한 별도 메뉴도 구성한다. 이를 통해 시험 신청부터 선발까지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함으로써 기존 수기 선발방식의 불편함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해 9월 국민은행과 한국산업인력공단은 ‘미얀마 송출근로자 지원 체계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창수 국민은행 글로벌사업그룹 대표는 이날 축사를 통해 “이번 한국어 시험장은 한국 송출 미얀마 근로자뿐 아니라 일반 응시생들에게도 문을 열어 미얀마 내 한국어 교육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2013년부터 미얀마에서 ‘KB한국어학당’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1000명 이상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이들의 한국계 기업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