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방산 기업들, 印尼서 아세안 7개국에 세일즈

SHARE

한국의 조선·방산기업 30개사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아세안 7개국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수출시장 개척에 나섰다. 21일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에 따르면 ‘제1회 한·아세안 Maritime Week’ 행사가 20∼21일 이틀간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열렸다.

이는 지난해 출범한 한·아세안 조선해양 공동체의 첫 번째 정례행사로, 한국의 조선·방위산업 기업들이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베트남·미얀마·태국·싱가포르 등 7개국을 상대로 세일즈를 촉진하는 자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코트라와 함께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해양대학교 LINC+사업단 등이 주관했다.

나영우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기업의 아세안 시장 진출에 보다 실질적인 기회를 제공하고 해외 판로개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 조선소 현대화 ▲ 해양플랜트 ▲ LNG 플랜트 ▲ 폐수처리 플랜트 ▲ 방탄·고속정 및 군함 ▲ 조선해양기자재 등 분야별 세미나가 진행됐다. 특히 한국과 아세안 7개국 조선해양방산 협회 간 상호 호혜적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둘째 날인 이날은 한국기업 30개사와 아세안 바이어 60개사 간에 기자재 수출 상담, 협력 의제 발굴 등이 이뤄졌다. 한국기업으로는 DSEC, STX, 포스코인터내셔널, S&SYS,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휴먼중공업 등이 참가했다. 바이어로는 인도네시아 퍼르타미나, 필리핀 R&LT 조선소, 태국 Cuel 등이 참여했고, 인도네시아 산업부와 필리핀해양청, 미얀마 에너지국 등 정부 기관도 함께했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아세안 국가 조선·방산업체들은 매년 ‘Maritime Week’ 행사를 개최하며, 내년 개최지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로 예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