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인니 여신금융회사 950억원에 인수

SHARE

KB국민카드는 20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여신전문금융회사 PT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FMF)의 지분 80%를 950억 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파이낸시아는 1994년 설립됐고 인도네시아 여신업계에서 5위권 기업으로 리스(장기 임대)나 자동차 및 오토바이 할부업 등에 강점이 있다. 파이낸시아는 총 자산 2550억원을 보유하고 있고 근래 4년 동안 꾸준히 순이익을 내고 있는 나름 비전있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크레디트 플러스’라는 온라인 대출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국민카드는 파이낸시아의 대주주가 되기 위해 949억원을 투자했고 2020년 1분기 안에 투자 대금을 납입할 계획이고 곧바로 현지 사업화 전략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KB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인도네시아 금융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는 모양새다.

국민은행은 작년 7월 인도네시아 재계 14위인 ‘부코핀은행’의 지분 22%를 매입해 2대 주주가 된 적이 있었다. 부코핀은행은 소매금융 전문은행이다. 국민은행은 주택 금융, 소매 금융, 디지털 뱅킹, 리스크관리 등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