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의류 바이어 포에버21 파산 보호 신청… 350개 매장 폐점

SHARE

미국에서 저가 의류로 패션 대중화에 기여해온 한인 의류업체 ‘포에버21’이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포에버21은 미국 델라웨어 주에 있는 연방 파산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 11조)에 따라 신청서를 제출했다.

챕터 11은 파산 위기에 처한 기업이 즉각 청산이 아니라 파산법원의 감독하에 영업과 구조조정을 병행하며 회생을 시도할 수 있도록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포에버21이 글로벌 구조조정에 들어간다며 캐나다에 있는 사업체를 폐업하고 아시아, 유럽에서 철수하지만, 멕시코와 라틴 아메리카에서는 영업을 지속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포에버21이 캐나다, 일본을 포함한 40개 국가에서 사업체를 폐쇄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 내에서 178개 점포, 전 세계를 통틀어 최대 350개 점포가 문을 닫게 된다. 다만 포에버21은 매장 소유주가 운영하는 미국 내 수백 개 점포,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에 있는 점포, 웹사이트 운영은 계속하기로 했다.

린다 장 포에버21 부회장은 NYT 인터뷰에서 “상황을 단순화해서 우리가 가장 잘하는 것을 하는 것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게 이 절차와 관련해 우리가 기대하는 바”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이 입수한 파산 신청서에는 포에버21의 부채가 자회사의 것까지 합산한 기준으로 10억∼100억 달러(1조2천억∼12조 원)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포에버21은 구조조정을 위한 자금 3억5천만 달러(약 4천200억원)를 확보했다. 기존 채권자들로부터 2억7천500만 달러, TPG식스스트리트 파트너스와 부속 펀드로부터 신규 자금 7천500만 달러를 유치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포에버21이 이 자금으로 상품권, 환불, 교환, 판매 등 회사 운영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포에버21은 린다 장의 부모인 장도원, 장진숙 씨가 1980년대에 한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 주로 이주한 뒤 설립한 한인 업체다. 미국에 진출한 뒤 저가 패션을 주도하며 2000년대 초반 큰 성공을 거둬 ‘아메리칸 드림’을 구체화하던 기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NYT는 포에버21이 과도하게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며 미국 내 소매환경이 기술발전에 따라 얼마나 급격하게 변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해설했다.

린다 장 부회장은 “우리가 6년도 안 되는 기간에 7개국에서 47개국으로 뻗어갔는데 그 때문에 많은 문제가 닥쳤다”며 “매장 방문객들이 줄고 온라인으로 매출이 더 많이 넘어가는 등 소매산업이 변하는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