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빠라 해변에서-시인 이태복

SHARE
이태복 시인

머르바브산이 쓰고 있었던
도너츠 구름 모자를 그때는 무심히 보았다

일생에 한번 볼까
저빠라 유리 바다를 그때는 무심히 보았다

여전히 모래도 깜보자도 곱고
여상히 보던 일몰이 오늘은 예사롭지 않다

스친 인연들의 아름다움을
숱한 세월들을 보내고야 알았다

조금의 구름은 노을이지
석양이 아름다운 건 노을 때문이다

26년전 젊은 일몰을 찾으려고
돈 때 묻은 선글라스를 벗고 해변에 섰다

KakaoTalk_20190930_094512026< 시작 노트 >
26년전 사업에 실패하고 보냈던 해변을 다시 찾았다. 그때도 여느 날처럼 붉은 태양이 지며 아름다웠지만 아픔에 가려 몰랐다. 똑같은 해가 오늘도 지는데 아름다웠다. 오랜 세월 속에 단련된 나의 마음은 새로운 시각을 내게 주고 있다.
무심히 바라 본 어제의 머르바브산도 그랬는데 색안경을 벗듯 나 아닌 나를 벗고 새롭게 바라 보는 해변에는 아름다움으로 곱게 채워져 있음을 시로 써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