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인니서 2조6천억 정유공장 수주

SHARE

현대엔지니어링이 인도네시아에 대규모 정유공장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6일 인도네시아 국영석유회사 쁘르따미나가 발주한 총39억7천만 달러 규모의 발릭빠빤 정유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 지분은 21억7천만 달러, 약 2조6천억 원으로, 이번 수주를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건설수주에서 40억 달러를 돌파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모든 공정을 설계, 구매, 시공(EPC) 턴키 방식으로 진행하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53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발릭빠빤 정유공장의 기존 정유설비를 고도화하고 유로5 표준에 맞는 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발릭빠빤 정유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북동쪽으로 약 1천km 떨어져 있으며 인도네시아 새 수도 부지와 가깝다.

쁘르따미나는 현재 하루 100만 배럴인 원유 정제능력을 2026년까지 2배로 향상하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정유설비 현대화를 추진 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번 사업 수주하면서 향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5월에는 폴란드 플랜트를 수주했고, 6월에는 미국령 괌 소재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등 신시장 개척과 시장 다각화에서 잇따라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지속 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정유·화학 플랜트 시장에 당사가 지속해서 참여 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사업 수행은 물론 추가 수주를 위해 현지 파트너와 전략적 수주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인포맥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