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위 대통령, 한반도 3배 규모 숲 영구개발금지 선언

인니 6천600만㏊의 천연림이탄지 신규 개발허가 금지

SHARE

조코위 대통령이 한반도 3배 규모의 숲에 대해 영구적으로 개발금지를 선언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전국 6천600만㏊의 천연림과 이탄지(泥炭地 peatland)에 대해 영구 모라토리엄(Moratorium활동중단)을 지시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한반도 전체 면적은 약 2천230만㏊이다.

조코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장관과 주지사, 기타 관리들은 모라토리엄이 선언된 구역에서 개발 허가증을 새로 내줄 수 없다. 인도네시아의 산림은 1억2천만㏊로 남한 면적의 12배에 이르고 나무 성장 속도가 한국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르다. 하지만 무분별한 천연림 벌채와 팜 농장 조성을 위한 이탄지 변형이 계속되면서 ‘환경파괴’ 비판을 받았다.

이에 인도네시아 정부는 2011년에 천연림 벌채허가권을 신규로 내주지 않겠다고, 작년에는 이탄지 개발 허가권을 신규로 내주지 않겠다고 모라토리엄을 선언하고 이를 3년마다 갱신하도록 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번에 이러한 선언을 갱신할 필요 없이 ‘영구적’으로 못 박은 것이다. 임학과를 졸업하고 과거에 목재상을 했던 조코위 대통령은 산림 보존을 위한 정책에 신경 쓰고 있다. (출처 : 연합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