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아궁화산 또 분출…일부 항공편 취소

SHARE

발리 구능아궁(Gunung Agung) 화산이 어젯밤 24일 또 다시 분출해 국제선 항공 여러편이 취소되었다.

교통부 발리 민간 항공 총국장은 24일 19시 30분 아궁화산 분출로 인한 브리핑에서 “발리 Gusti Ngurah Rai 국제 공항에서 여러 국내외 항공편이 일시적으로 취소되었으며, 우리는 Gunung Agung의 분화에 관한 현재의 상황을 계속 업데이트 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통부 당국자는 해당 항공사의 안전평가에 따라 이륙이 취소되며, 화산분화가 비행 안전을 방해하면 공항을 일시적으로 폐쇄 할 수있다고 말했다.

또한, 발리 지역 공항 당국 책임자인 엘피 아미르 (Elfi Amir)도 24일 저녁 화산재 비가 내렸고 내일 아침 1 시까지 계속 될 것이라고 말하며, 24일 공항지역 약 4,000-5,000m의 고도에서 화산재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발리 아궁화산Gusti Ngurah Rai 1 공항은 정상적으로 작동하며 ATC (항공 교통 관제사)는 항공기가 전술적으로 항공기가 화산 먼지에 노출 된 지역으로 진입하지 못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발리 지역 공항 당국자는 “정부와 공항당국은 화산재가 퍼질 경우 항공 안전에 대한 ‘비상 계획’을 이미 가지고 있으므로 승객은 당황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발리재난당국에 따르면 5월 24일 발리 아궁화산 분출로 9개 마을이 피해를 입었으며 24일 현재 3단계 경보가 발령되었다고 밝혔다. <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