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1차 운영위원회 백두산서 개최

- 23~26일, 백두산서 운영위원 20여명 참석한 가운데 개최 - 참가자 간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금년 대회 운영 및 프로그램 개선 방안, 지역별 한인회연합회 간 교류 활성화 방안, 대한민국 공공외교 활동 사례 공유 등

SHARE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가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백두산에서 개최됐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이하 재단) 주최로 열린 이번 운영위원회에는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인 박원우 재중국한국인회장, 강인희 러시아·CIS한인회총연합회장을 비롯한 대륙별 총연합회장과 지역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으며,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결과 보고와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기본 계획 의결, 한인사회 발전을 위한 자유 토론 등이 진행됐다.

특히, 이번 운영위원회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염원하고 그 과정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재외동포들의 의지를 천명하기 위해 백두산에서 개최되었다.

운영위원회가 개최되기 하루 전날인 23일에는 운영위원들이 윤동주 시인 생가와 김약연 공덕비, 명동학교 옛터를 방문, 150년 재외동포사회가 낳은 민족시인이자 독립운동가인 윤동주 시인의 삶과 시를 돌이켜 봄으로써 동포들이 한민족의 일원으로서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모국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운영위원회의를 통해 금년 세계한인회장대회의 운영과 프로그램에 대한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대회 기간 동안 지역 내 한인회장간 교류는 물론, 타 지역 한인회장간의 네트워크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또한, 각 연합회별, 지역별로 시행되고 있는 재외동포 차세대 사업과 공공외교 활동 사례들을 공유하며, 지역을 넘어 한인회간 상호 교류하고 벤치마킹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3차 세계한인의날 기념식은 오는 10월 초 3박4일 일정으로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