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자카르타에서 ‘부산의 밤’ 개최… 관광설명회로 부산세일즈 마무리

SHARE

아세안 도시외교 순방에 나선 오거돈 부산시장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부산관광설명회 ‘부산의 밤’을 성황리에 개최하며 지난 24일부터 3박5일간의 시정 세일즈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 시장은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산 개최 당위성을 알리고 9월말 부산에서 열리는 TPO총회의 성공적 개최 기반을 다지는 등 글로벌 도시 부산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목적도 수행했다.

이날 저녁 자카르타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부산관광설명회 ‘부산의 밤’에는 부디 칼야 수마디 인도네시아 교통부 장관, 아궁 락소노 전 국회의장, 록민 다후리 전 해수부장관 등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들과 재계·교육계 인사, 한인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부산 관광에 관심 있는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해 한-아세안 관계와 부산-아세안 관계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한국과 아세안이 대화 관계를 수립한 지 30년, 이제는 그간 다져온 우정과 호의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경제협력 관계를 형성해야할 때”라며 경제와 관광 등 양국 각 분야 협력의 중심에 부산이 있음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에 앞서 자카르타에 자리 잡고 있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사무국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동행해 쿵 포악 아세안 사무차장에게 올 8월 새 단장하는 사무국 전시용으로 써달라며 부산국제영화제 행사가 담긴 사진을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