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끄라까따우포스코 제철소 찾아

"해외에서도 제철소 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핵심"

SHARE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5일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고로 앞에서 현장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사업장 방문에 나섰다.
포스코에 따르면 최 회장은 3월 25일부터 29일까지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 제철소를 시작으로 베트남 생산법인, 미얀마 가스전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주요 해외사업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이들 국가들은 포스코가 그동안 해외사업을 추진하며 가장 많은 투자를 진행한 곳으로, 향후 성장잠재력 역시 큰 국가들로 꼽힌다.

평소 현장경영을 강조한 최 회장은 첫 행선지로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해외에서도 제철소 조업현장이 회사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고로를 포함한 주요 설비를 철저히 관리해 안정적인 조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최 회장은 인도네시아 국영철강사 크라카타우스틸 최고경영자(CEO) 실미 사장 등과 만나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의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확대 등 미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013년 12월 가동한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생산능력 300만t 규모의 동남아 최초의 일관제철소다. 대한민국 고유 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로 꼽힌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지난해 약 21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설립 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포스코는 인도네시아에서 2005년부터 잦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을 지원하고, 지역 복지시설 지원, 주택 건립 사업 등 사회문제 해소에 동참해 왔다.

2014년에는 크라카타우 포스코 제철소 인근 지역의 높은 청년 실업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와 취업 교육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해 글로벌 기업시민정신을 실천하고 있다.PT.KPSE는 현재 제철소 정화업무, 재활용 등 연 11억원 수준의 매출을 통해 스스로 운영되며, 영업이익의 70%를 매년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