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KITAP 소지자 투표권 논란

SHARE

내무부의 인구 시민등록국은 2019년 선거에서 전자 ID 카드나 e-KTP를 소지한 외국인 (WNA)에게는 투표권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2월 26일 “E-KTP으로는 투표권이 없다“고 말했다.

e-KTP(KITAP)를 소지 한 중국 근로자 ID가 소셜 미디어에 올라 투표권 논란이 되고 있다. 대통령궁 대변인은 외국인 노동자는 정부 요구 사항에 맞추어 영주권(KITAP)을 받았지만 외국인은 e-KTP를 소지할 수 없다.

Zudan 대변인에 따르면 “외국인은 출입국 관리국에서 발급한 영주권을 비롯하여 e-KTP를 얻기 위한 엄격한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게다가 신분증은 평생동안 유효하지 않고 카드에 기록된 일정 기간 동안 유효하다.

인구 행정법 제63조에 의하면 인도네시아 17세 이상 국민과 결혼한 외국인은 영주권 e-KTP인 KITAP를 취득할 수 있다.WNI DAN W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