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까찝다 Sinarmas 창립자 운명

SHARE
지난 2월2일 중부자카르타 센토사 묘지에 에까찝다 Sinarmas 창립자를 안장하고 있는 유가족들
지난 2월2일 중부자카르타 센토사 묘지에 에까찝다 Sinarmas 창립자를 안장하고 있는 유가족들

Sinarmas그룹 창립자인 에까 찝다 위자야(Eka Tjipta Widjaya)가 향년 98세로 지난 1월 26일 운명하자 경제계가 애도를 나타내고 있다. 에까 찝다위자야는 1931년 중국 푸젠성에서 태어나 부모와 같이 남부 술라웨시주 마까사르로 갔다.

이후 에까 찝따위자야는 Sinarmas를 창립하고 계열사를 70개까지 키운 인도네시아 재벌이 되었다. Sinar Mas 그룹은 펄프 및 제지, 농업 및 식품, 금융 서비스, 부동산, 통신 및 기술, 에너지 및 인프라 분야 등 6개 사업군을 갖고 있는 인도네시아 대표적인 브랜드 기업이다.

시나르마스 그룹은 재계 1위 Astra International, 2위 Salim Group, 3위 Djarum Group에 이어서 4위에 링크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매출은 87억달러에 이른다. 유가족으로는 아들 4명과 손자와 손녀, 모두 9명을 두고 있다.Sinarm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