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루 강진 쓰나미로 4,340명 인명피해

SHARE
지난해 9월 28일 술라웨시 섬 팔루 일대를 덮친 규모 7.5의 강진과 뒤따른 쓰나미로 팔루 시 도심의 모스크 사원이 무너져 물에 잠겨 있다.

– 주 당국, 3673명 사망667명 실종 최종집계
– 사망자 중 1000여구 시신은 신원파악 안돼

작년 9월 말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을 덮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숨지거나 실종된 사람의 수가 4천340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1월 30일 국영 안타라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롱키 장골라 중앙술라웨시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대 피해지역인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에선 전체 사망자의 절반에 가까운 2천14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근 시기 군(郡)과 동갈라 군에서는 각각 289명과 212명이 숨졌고, 파리기 모우통 군에서도 15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롱키 주지사는 ”(사망한 것으로 간주하는) 실종자는 667명이고, 이외에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시신 1천16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건물 3천673채가 완파됐고 대파된 건물은 9천181채였다. 중파, 소파된 건물은 각각 1만2천717채와 1만7천293채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작년 9월 28일 오후 7시께(현지시간) 동갈라 군에서는 규모 7.5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고, 약 20분 뒤 진앙과 약 80㎞ 떨어진 팔루 해안에 높이가 6m에 달하는 쓰나미가 들이닥쳤다.

지난1월 22일 밤에도 순다해협 일대에서 최고 5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해 최소 437명이 숨지고 1만4천여명이 다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