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 지분 20%인수 KEB하나은행-라인 손잡고 디지털뱅크 협력

SHARE
▲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 지분 20%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황인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EO, 이화수 인도네시아 KEB하나은행 법인장, 김영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OO,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한준성 하나은행 부행장(사진 왼쪽 끝)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라인(LINE)이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의 지분을 20% 인수하고 2대주주가 됐다.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라인(LINE)의 금융자회사 LINE Financial Asia(이하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EO 황인준)는 지난 10월 26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인도네시아 KEB하나은행 (이하 인니 KEB하나은행, 법인장 이화수)과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했다.

KEB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번 신주인수계약을 통해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인도네시아 KEB하나은행의 지분 20%을 가진 2대 주주가 되며, 양사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라인의 브랜드 역량, 플랫폼, 콘텐츠 등을 활용한 디지털뱅크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또 이날 신주인수계약 체결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화수 인니 KEB하나은행 법인장과 황인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EO, 김영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OO(최고운영책임자) 등 양사 임원 및 관계자가 함께 참석, KEB하나은행과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의 글로벌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라인이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아시아 지역 내 디지털금융을 선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양사는 금번 공동사업을 계기로 향후 전략적 동반자로서 다양한 디지털금융 사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우선 인니 KEB하나은행은 ▲ 현지인들이 익숙한 라인 사용자의 뱅킹 고객화 ▲ 리테일뱅킹 강화를 통한 저금리성 예금 확대 및 포트폴리오 개선 ▲ 라인의 브랜드 역량, 기술, 플랫폼, 콘텐츠를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 역량 및 전문성 강화가 기대된다.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글로벌 서비스 라인을 운영해온 노하우와 개발 부문에서의 절대 우위를 기반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또 양사는 공동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여, 현지시장 특성과 고객 선호도 조사를 이미 끝내고 이를 최대한 살린 각종 예금과 소액대출, 송금결제서비스 등 사업모델을 구체화해 나가고 있다.

현지인들에게 친숙한 라인의 콘텐츠와 현지법상 허용 범위 내에서 최적화된 본인확인 (e-KYC) 프로세스는 물론, KEB하나은행의 축적된 현지 경험과 신용평가모형, 라인의 디지털기술 및 플랫폼 기반의 신용평가모형을 현지시장에 접목하고자 국내외 유수 신용평가기관과 함께 공동 프로젝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인니 KEB하나은행과 라인파이낸셜아시아의 협력은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금융 발전 가능성에 대한 양사의 공감대에서 비롯되었다.

인도네시아 전체 인구 중 스마트폰 사용인구가 1억 명 이상(2018. 9월 기준)으로 추정되며, 특히, SNS 사용률이 매우 높아 아시아 지역내 디지털금융의 발전 가능성이 가장 큰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라인의 앞선 디지털기술과 KEB하나은행 리테일금융의 결합은 신남방정책 핵심지역인 인도네시아의 새로운 금융모델로서 미래 은행산업 혁신에 새바람을 일으키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황인준 라인파이낸셜아시아 CEO 또한 “하나은행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현지 사용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뱅킹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인도네시아에서 다양한 핀테크 사업영역을 개척할 계획이다”고 화답했다.

향후 진행 절차로는 인도네시아 현지 금융당국 승인 이후 주식대금을 납부하게 되며 2019년중 본격적인 디지털뱅크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