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2019년 재외동포재단 출연금 40억 증액

‘재외국민 보호’를 주요 정책으로 재외동포재단 출연금을 630억원으로 6.7% 증액

SHARE

대한민국 외교부(장관 강경화)가 2019년 예산안에서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출연금을 40억 원 늘렸다.

외교부가 8월 28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힌 2019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재외동포재단 출연금은 전년 590억 원에서 630억원으로 6.7% 증가했다.

이와 함께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를 2019년 정책 추진 주요 방향 중 하나로 설정하고 재외국민 보호 예산은 전년 대비 5억 늘어난 117억원(5.2% 증가)으로 , 재외국민 영사서비스 지원 예산은 4억 늘어난 74억원(5.5% 증가)으로 편성했다. 또한 외교부는 전자여권 발급 및 서비스 개선 예산으로 1,017억원을 편성했는데 이는 전년보다 1.4% 증가한 액수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 예산 확대에 대해 “사건 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해외안전지킴 센터를 통해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사건 사고를 365일 24시간 모니터링 하며, 사고 발생 시 안전정보 제공 등 신속한 대응을 강화하고 재외공관 민원행정 및 영사서비스를 개선해 재외동포에게 편리한 영사서비스 제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의 2019년 총 예산 규모는 전년(2조 2,707억원)보다 3.9% 증가한 2조 3,586억원이다.

외교부, 2019년 예산 전년 대비 3.9% 증액 편성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재외국민 보호, 신남방정책 추진 등에 역점

대한민국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2019년 예산안을 전년(2조 2,707억원) 대비 3.9% 증가한 2조 3,586억원으로 편성하고 이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8월 28일 밝혔다.

이번 예산안 편성의 주요 특징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주요 국가와의 협력 강화, ▲해외 사건 사고 발생에 대비해 재외국민 보호 확대, ▲신남방정책 적극 추진, ▲공공외교, 국민외교 활성화 등에 역점을 뒀다는 점이다.

국제기구분담금 및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는 2018년 1조 2,343억원에서 320억원이 늘어난 1조 2,663억원 수준으로 편성해 한국이 국제 사회에서 경제규모에 어울리는 책임감을 갖도록 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국제기구분담금이 전년보다 1.2% 줄어든 4,545억원으로 편성된 대신 공적개발원조 예산은 374억원 늘어난 8,118억원으로 정해졌다.

외교부는 먼저 한반도 평화구조 촉진 및 통일외교 추진을 위한 예산을 올해 8억원에서 1억 늘어난 9억원으로 편성했다.

이 예산은 올해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주요 국가와의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쓰이게 된다.

신남방정책 추진을 위한 아세안 및 남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와의 교류협력 예산도 올해 16억원에서 내년에는 35.9% 늘어난 22억원으로 편성됐다.

외교부는 이를 통해 아세안 등 거점 국가 중심의 협력 활동을 확대하고, 주아세안 대표부 외교 인력도 늘려 이 지역 국가들과의 교류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재외국민 보호 예산은 전년 대비 5억 늘어난 117억원(5.2% 증가)으로 , 재외국민 영사서비스 지원 예산은 4억 늘어난 74억원(5.5% 증가)으로, 전자여권 발급 및 서비스 개선 예산으로 1,017억원(전년대비 1.4% 증가)을 편성했다.

재외동포재단 출연금은 2018년보다 40억원(6.7%) 늘어난 630억원이다.

외교부는 늘어난 재외동포 관련 예산을 통해 해외 사건 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해외안전지킴 센터를 통해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사건 사고를 365일 24시간 모니터링 하며, 사고 발생 시 안전정보 제공 등 신속한 대응을 강화하고 재외공관 민원행정 및 영사서비스를 개선해 재외동포에게 편리한 영사서비스 제공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이미지 제고와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공공외교 역량 강화 예산은 158억원(전년 144억원), 국민외교 추진 예산은 7억원(전년 5억원)으로 각각 늘어났다. <재외동포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