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방 하르토노 회장, 브리지 슈퍼팀 동메달

다룸그룹과 BCA은행 소유주…올림픽 도전 노익장 과시

SHARE
▲ 대회 최고령 동메달리스트 미카엘 밤방 하르토노.

인도네시아 최고의 갑부가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월 26일 밤 자카르타의 지(JI) 엑스포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브리지 슈퍼 혼성 팀 준결선에서 미카엘 밤방 하르토노(78)가 속한 인도네시아가 중국에 60-137로 완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하르토노는 형제인 로베르트 부디와 함께 댜룸 정향(丁香) 담배를 만드는 다룸그룹과 BCA은행을 소유하고 있다. 당연히 28일 오전까지 대회 최고령 동메달리스트이며 인도네시아 최고령 메달리스트다.

대통령궁에서 포상금을 받고 기뻐하는 미카엘 밤방 하르토노 선수
대통령궁에서 포상금을 받고 기뻐하는 미카엘 밤방 하르토노 선수

그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정식 종목으로 편입시킬 것을 몇 년째 끈질기게 로비했다. 셰이크 아메드 알파하드 알아메드 알사뱌 OCA 회장이 도박에 가깝다고 반대하자 하르토노 회장은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무슬림 나라들에서 인기를 끌고 세계선수권이 있을 정도”라고 압박하자 그제야 두 손을 들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서남아시아브리지연맹(SEABF) 회장인 그는 지난해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에 의해 323억 달러(약 35조 8271억원)의 재산으로 평가받아 인도네시아 제1, 세계 75번째 갑부로 등재됐다.

여섯 살 때부터 브리지를 즐긴 그는 사업이나 브리지나 똑같다고 말한다. “둘의 정책 결정 과정은 똑같다. 정보와 데이터를 모으고 결론이 내려지면 전략을 짜는 것이다.” 아울러 한 경기에 8~10시간이 걸릴 정도로 대단한 체력과 정신력이 요구돼 스포츠도 아니란 편견을 걷어줬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하지만 최고령 금메달리스트의 영예는 중국 대표 주아이핑(56)가 차지했다. 그가 속한 중국 슈퍼 혼성 팀은 지난 27일 밤 홍콩과의 결승을 134-37로 이겨 초대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중국은 이날 혼성 팀 결승에서도 태국을 122-70으로 눌러 초대 대회 금메달을 둘이나 획득했다.

일단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은 좌절됐지만 하르토노 선수는 이제 다음 목표는 올림픽이라고 여러 차례 공언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미 세계브리지연맹을 스포츠 조직으로 인정했고 아시안게임에 시범 종목으로 가세한 e게임의 정식 종목 등재를 진지하게 검토하기 시작했다. 정식 종목으로 데뷔한 이번 대회 브리지에는 모두 6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출처: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