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남북정상 초청 서울-평양에 특사파견

7월 레트노 외교부 장관과 푸안 마하라니 조정부 장관 특사 거론

SHARE
남북한 대사와 조코위 대통령이 대통령궁에서 아시안게임 마스코트를 들고 기자 간담회하고 있다.

8월  18일 개막하는 제18회 아시안게임 개최국인 인도네시아가 남북 정상을 공식 초청하기 위해 서울과 평양에 특사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정부 고위 당국자가 7월 24일 밝혔다.

이 당국자는 “조코위  대통령이 지난 4월 30일 주인도네시아 남북한 대사를 불러 아시안게임에 남북한 정상을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이어 최근 초청장을 보냈다”며 “금명간 장관급 인사를 한국과 북한에 특사로 보내 초청 의사를 재차 천명하는 쪽으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남북한 정상이 아시안게임에 동시 참석하며 자연스럽게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른 당국자는 “정부가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측과 특사 일정을 협의 중”이라며 “특사가 조코위 대통령의 친서를 지참할 경우 오는 27일을 전후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7월 말쯤 북한에도 특사를 파견할 방침인 것으로 정부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지난주 평양에서 열린 재외공관 대사 회의에 참석한 안광일 주인도네시아 대사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아시안게임 참석을 요청하는 초청장을 보냈다고 언론은 보도했다. 조코위 대통령의 특사로는 레트노마르수디  외교부 장관과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딸인 푸안 마하라니 조정부 장관이 거론되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남북 정상을 초청하는 데 공을 들이는 건 남북 정상이 아시안게임에 참석할 경우 국제적인 외교 무대로 격상시키며 지구촌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또 인도네시아가 한반도의 긴장 완화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해 왔던 외교 노선을 계속 이어가는 성격도 있다. 정부 당국자는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남북 관계가 대치국면을 보이자 정상회담을 중재하겠다는 뜻을 피력한 적이 있다”며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을 자국에서 개최하겠다는 의지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