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약에서 발암 가능물질’ 발표에 불안↑

발암물질 함유 가능성 고혈압약 판매중지

SHARE

발암물질 성분을 함유할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 약 219개 제품이 잠정 판매 중지되면서 고혈압 환자와 가족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중 중국산 ‘발사르탄’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국내 82개사 219개 제품에 대해 잠정적인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중국 ‘제지앙화하이’사에서 제조한 발사르탄도 잠정 수입판매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번 조치는 유럽의약품청(EMA)이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불순물이 확인됐다며 제품을 회수한 데 따른 것이다. 발견된 불순물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인간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2A군)로 분류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다.

잠정 판매 중지된 제품은 국내에 허가된 혈압약 2690종의 8.1%에 해당된다. 최근 3년간 발사르탄 수입량은 11만6513kg으로 이 중 제지앙화하이에서 제조한 것은 1만3770kg(11.8%)이다.

식약처의 갑작스러운 발표에 해당 약품 목록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들이 식약처 홈페이지로 몰리면서 8일 홈페이지가 일시 마비됐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발암물질이 들었다는 고혈압약 회수 문제를 해결해주세요’, ‘식약처 조사하라’ 등의 청원이 쏟아졌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내 허가된 동일 성분 약은 총 571개로 대체약은 충분하다”고 밝혔다. 국내 고혈압 환자는 589만 명(2016년 기준)에 달한다.

식약처는 조치대상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는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신속하게 의사와 상의해 달라고 당부했으나, 식약처가 토요일 오후 이 같은 사실을 발표하면서 의사를 만나지 못한 환자와 가족들은 주말 내내 불안에 떨어야 했다. <출처.동아일보>